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공부문 성폭력 특별신고센터 8일 개소…100일간 운영
 
허승혜 기사입력  2018/03/07 [09:16]
▲     © 뉴스포커스

 

국가기관이나 공공기관 내 성폭력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한 공공부문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특별신고센터가 8일 문을 연다.
 
정부가 지난달 27일 내놓은 공공부문 성희롱·성폭력 근절 보완대책의 후속 조치다.
 
신고센터는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 여성인권진흥원 안에 설치되며 6월 15일까지 100일간 운영된다.
 
피해 신고 대상기관은 국가기관과 지자체, 공공기관 등 4,946곳이며 피해자와 대리인 모두 신고할 수 있다. 전화(☎02-735-7544)와 비공개 온라인게시판(www.stop.or.kr)을 통해 접수할 수 있고 우편접수도 가능하다.
 
피해 내용이 접수되면 관련 단체와 전문가와 상담이 진행되고, 국가인권위원회와 고용노동부, 감사원, 소속기관 및 주무관청 등에 재발방지 및 피해자 보호 요청과 함께 사건 해결을 위한 지원이 이뤄진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3/07 [09:1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강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