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강원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원주시, 강원감영 야간경관 개선사업 시범 점등
 
이유찬 기자 기사입력  2018/04/12 [07:59]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 조선시대 5백년간 강원도를 관할하고 전국에서 유일하게 도심지 내 현존하는 사적 제439호 강원감영에 대한 야간경관 조성사업이 막바지에 들어서며 시범 점등을 실시한다.


원주시는 5월말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2단계 강원감영 복원정비공사와 연계해 조성되는 누각과 연못 등을 포함한 강원감영 전체에 대한 야간경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담장 낮추는 것에 대한 설계변경이 문화재청의 승인을 받음에 따라 공사에 속도가 붙게 됐다.


원주시는 일몰 후부터 새벽 4시까지 기존 건축물인 포정루, 선화당 등에 대해 점검 차원에서 시범 점등을 하고 있다.


시범점등 기간에 각도와 조도, 주변과 어울림 등 다양한 부분을 점검하며 점등 부분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원주시의 강원감영 야간경관 개선사업은 2017년도 강원도 공공디자인 공모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도비 2억과 시비 등 총 7억 5000만 원의 사업비가 투자되고 있다.


원주시는 강원감영 야간경관 사업이 모두 완료되면, 서울 경복궁이나 경주의 문화재처럼 원주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게 되면서 시민들께 볼거리와 휴식 공간 제공, 인근 상권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4/12 [07:5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강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원주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