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강원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건강보험심사평가원, DUR활용으로 국민 보건 안전에 기여
감염병 발생국 방문자 정보 및 헌혈금지약물 복용 정보 실시간 제공
 
이유찬 기자 기사입력  2018/03/22 [09:16]
▲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은 질병관리본부·대한적십자사 등과 DUR시스템을 활용한 감염병 발생국 방문자 정보 및 헌혈금지약물 복용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해 국민 보건 안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사진은 심사평가원 원주사옥전경)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 이하 ‘심사평가원’)은 질병관리본부·대한적십자사 등과 DUR시스템을 활용한 감염병 발생국 방문자 정보 및 헌혈금지약물 복용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여 국민의 보건 안전에 기여하고 있다.

 

심사평가원은 2015년 메르스 사태를 기점으로 DUR 시스템을 활용한 해외유입 감염병의 예방·관리 체계를 마련하여 감염병 발생국 방문자가 입국 후 일정기간(메르스: 14일, 라싸열: 21일, 페스트: 7일) 이내에 의료기관을 방문하는 경우 발열 여부 등의 감염병 의심 증상을 확인할 수 있도록 의료기관에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2015년에 메르스 대상자(격리대상자, 일상접촉자) 15만여 명, 중동지역 입국자 16만여 명의 정보를 제공하여 메르스 사태 종식에 기여한 것을 시작으로 2016년에는 지카 바이러스, 2017년에 에볼라, 라싸열, 페스트 등 감염병 항목을 추가하여 최근 3개년 간 총 1217만명의 정보를 제공했다.


최근에는 감염병 의심 증상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의료기관에게 감염병 주의사항을 추가로 제공하고 있다.

 

또한 심사평가원은 2014년부터 DUR시스템을 활용해 수혈 시 태아 기형 등을 발생시킬 수 있는 헌혈 부적절 의약품 복용정보를 대한적십자사에 제공함으로써 안전한 혈액 수급과 수혈 부작용 예방에 기여하고 있다.

 

부적절한 헌혈·수혈을 예방하기 위해 대한적십자사에 제공하고 있는 헌혈금지약물(아시트레틴 등 8성분) 복용 정보건수는 2014년 332만건, 2015년 475만건, 2016년 519만건에 이어 2017년에는 616만건을 기록해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 중 2017년 헌혈 실시 전 부적절한 헌혈 방지 건수는 6,993건, 헌혈 후 부적절 혈액 출고 차단 건수는 387건으로 부적절한 혈액 유통 예방 총 건수는 7,380건을 기록했다.

 

그밖에도 2017년에는 조직은행과 협업하여 인체조직 기증의사자의 이식·분배 금지약물 투약 정보를 신규로 제공하여 기증의사자 5,499명의 정보를 제공한 바 있으며, 동 자료에 대한 조회는 2,655건을 기록했다.

 

심사평가원 정동극 DUR관리실장은 “DUR 시스템은 실시간으로 전국의 의료기관과 양방향 정보 송·수신이 가능한 유일한 시스템이며 가장 최신의 의약품 처방·조제 내역을 확인할 수 있다. 본 시스템의 장점을 살려 지속적으로 국민에게 필요한 정보를 발굴하여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3/22 [09:1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강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심평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