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도비만 수술치료, 11월부터 건강보험 적용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8/02/07 [09:03]
▲     © 뉴스포커스

 

11월부터 고도비만 수술 환자도 건강보험 적용을 받아 보험혜택을 보게 된다.

 

7일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건강보험 보장강화의 하나로 병적 고도비만의 수술치료에 대해서도 오는 11월부터 건강보험을 적용하기로 했다.

 

병적 고도비만은 내과적이고 비수술적 치료요법으로 체중을 줄이지 못하거나 동반 질환을 완화하지 못하는 상태를 말한다.

 

현재 비만학회는 위밴드술, 루와이위우회술, 위소매절제술 등 3가지만 고도비만 수술로 정식 인정하며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다.

 

고도비만 수술은 비싸지만 효과는 좋은 것으로 의료계는 보고 있다.

 

신의료기술과 수술법, 의료기기, 의약품 등의 안전성과 효과를 평가하는 한국보건의료연구원(NECA)의 2011년 분석자료를 보면, 고도비만 환자에게 수술치료를 하면 비수술치료보다 비용은 비쌌지만, 효과적이었다.

 

프랑스, 일본, 호주 등은 비만을 사회문제로 보고 비만수술에 건강보험을 적용해주고 있다.

 

우리나라도 30대 성인 남자 100명 중 7명이 고도비만일 정도로 비만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

 

건강보험공단의 2017 비만백서를 보면, 2016년에 일반건강검진 및 생애전환기 건강진단 등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1천395만명의 비만율은 33.55%였다.

 

성별로는 남자 41.29%, 여자 23.74%로 남녀 간 차이가 있었다.

 

남자는 정상이 29.99%에 불과했고, 저체중은 2.05%로 적었다. 그러나 과체중 25.64%, 비만 35.74%, 고도비만 5.31%, 초고도비만 0.24% 등으로 비만이거나 비만이 될 가능성이 큰 인구가 많았다.

 

특히 30대 남자는 고도비만율이 7.30%에 달하는 등 46% 이상이 비만이었다.

 

여자는 정상 비율이 50.03%로 높았다. 그러나 저체중도 7.78%로 높았으며, 과체중 18.33%, 비만 19.54%, 고도비만 3.59%, 초고도비만 0.61%였다.

 

고도비만율과 초고도비만율은 남녀 모두 소득이 낮을수록 일정하게 높았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2/07 [09:03]  최종편집: ⓒ 강원경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