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강원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노벨평화상 수상단체, 강원도 방문 평화선언 선포
17일부터 나흘간 평창,고성,철원 방문
 
이유찬 기자 기사입력  2017/12/17 [11:22]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  ‘한반도 평화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최를 기원하는 “노벨평화상 수상자 초청, 평창평화선언식”이 오는 17일부터 나흘간 서울과 평창, 고성 등지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민병두 국회의원의 제안으로 정세균 국회의장, 강원도(도지사 최문순), 선플재단 선플운동본부(이사장 민병철)가 함께한다.


이번 행사를 주관하고 있는 선플운동본부에 따르면 이 행사에는 2017년 노벨평화상 수상 단체인 ‘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을 비롯해서, 1985년 노벨평화상 수상 단체인 ‘핵전쟁방지국제의사회(IPPNW)’ 등의 단체가 참가한다. ican을 대표해서 Tim Wright 와 IPPNW 공동대표 Tilman Ruff가 참가하여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세계인들에게 평화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노벨평화상 수상자들은 오는 19일, 청소년선플SNS기자단 학생들과  DMZ를 방문하여 한반도 평화와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최를 기원하는 “평화선언문”을 발표하고 ‘노벨평화상 수상자들과 국회의원, 각국 주한대사, 시민들이 작성한 “한반도 평화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최기원 선플달기”사이트를 강원도(도지사 최문순)에 전달 후 충북 청주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에 참여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는 한반도 평화 분위기 조성과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최를 위해 민병두 국회의원(서울 동대문구 을)의 제안에 민병철 선플재단 이사장과 정세균 국회의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등이 뜻을 모아 후원하면서 성사됐다.


이번 노벨평화상 수상자 방한을 계기로 ‘한반도 평화위원회’를 발족해 지속적인 한반도평화를 위한 ‘글로벌평화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민병두 국회의원은 “저의 제안을 받아들여 한국에 방문해 주신 것을 환영한다"며 "평창 올림픽은 한반도에서 고조되고 있는 북핵 위기의 전환점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 의원은 "유엔 총회에서 ‘올림픽 휴전 결의’가 국제 사회의 압도적인 지지로 통과된 것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증진을 기대하는 세계 각국의 바람이 담긴 것으로 노벨 평화상을 받은 대표적인 반핵 단체들이 평창 올림픽을 앞두고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것은 이번 평창 올림픽이 한반도 긴장해소의 계기가 되기를 바라는 국제 사회의 실질적인 행동이다. 이번 방한을 계기로 북한 역시 평창 참여를 외면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북한의 참여를 촉구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평창을 한자로 하면 평화로울 平, 번창할 昌이다. 영어로는 peace와 prosperity다. 평창이라는 이름이 이번 동계올림픽을 통해서 인류 모두에게 '평화'라는 선물을 가져다줄 것으로 확신한다. ican과 IPPNW를 비롯한 노벨평화상 수상단체들의 이번 방한이 이런 확신을 더욱더 굳게 해 주고 있다. 이번 행사를 계기로 평화올림픽을 반드시 성공시키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민병철 선플운동이사장은 “지난 10년간 악플추방운동을 통한 인터넷 평화운동을 펼쳐온 선플운동본부는 노벨평화상 수상자들의 방한을 계기로 앞으로도 세계 평화를 위한 글로벌 평화선플캠페인에 더욱 매진할 예정이다. 이번 ‘선플평화캠페인’과 ‘평창평화선언식’은 평창동계올림픽 성공 개최와 세계평화에 이바지할 수 있는 희망의 씨앗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재)선플재단, 한국YMCA전국연맹, 한국YWCA연합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주관하고 강원도체육회에서 후원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2/17 [11:2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강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