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강원뉴스 > 강원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8 화천산천어축제, 얼음낚시터 규모 확대
이어진 겨울 한파로 지난해보다 얼음낚시구멍 최대 5000개 확대키로
 
이유찬 기자 기사입력  2017/12/16 [20:55]
▲2018화천 산천어축제 포스터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 2018 화천산천어축제 얼음낚시터 규모가 대폭 확대될것으로 보인다.

 

 

(재)나라는 내년 1월6일 개막하는 화천산천어축제의 메인 프로그램인 얼음낚시터 얼음구멍을 최대 1만 9617개 마련한다고 밝혔다.

 

나라 측은 축제 기간 예약낚시터 6194개, 현장 낚시터 7905개, 외국인 낚시터 1308개, 예비 낚시터 4210개의 얼음구멍을 뚫을 계획이다.

 

내년에는 1000여명이 동시이용이 가능한 좌대 얼음낚시터도 운영됨에 따라 실제 이용가능한 얼음구멍은 약 2만개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이는 축제 당시 얼음구멍 1만609개보다 약 5000개가 늘어난 규모다.

 

화천군이 낚시터 규모를 확대키로 한 것은 최근 몰아친 한파에 벌써 축제장 얼음두께가 17일 기준 20㎝를 넘어서고 있기 때문이다.

 

▲장홍찬 (재)나라 사무국장이 화천산천어축제장 상류지역에서 얼음두께를 측정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군은 이 추세대로라면 축제 개막일 이전까지 화천천이 30㎝ 두께 이상으로 결빙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지난 축제때는 예기치 않은 겨울폭우와 포근한 날씨로 인해 결빙상황이 지금보다 좋지 않았다.

 

당시 화천군은 안전을 위해 개막을 연기하고 얼음낚시터 이용 관광객 규모를 조절하기 위해 얼음구멍 간 간격을 넓게 조정 하기도 했다.

 

화천군은 낚시터 규모 확대를 통해 주말 관광객이 현장 낚시터에서 장시간 대기하는 불편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이용객 증가에 따른 화천사랑상품권 유통규모 확대로 지역경제에 현금유입 효과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날씨가 도와준다면 축제의 지역경제 기여도가 지난 축제때보다 크게 늘어날 것”이라며 “관광객들도 보다 편안하게 축제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2/16 [20:5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강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