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 스마트폰 데이터요금, 41개국 중 가장 비싸
 
허승혜 기사입력  2017/12/05 [09:03]
▲     © 뉴스포커스

 

세계 주요 나라 가운데 우리나라의 스마트폰 데이터 요금이 가장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핀란드의 국제 경영컨설팅 업체인 리휠이 지난 1일(현지시간) 경제개발협력기구(OECD)와 유럽연합(EU)에 속한 41개국, 187개 이동통신업체(재판매업체 58개 포함)의 요금제 1628개를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분석에 따르면 스마트폰 요금제(SP)의 경우 4G LTE 데이터 1기가바이트(GB) 당 가격은 한국이 13.4 유로(약 1만7300원)로 가장 비쌌다. 캐나다는 12.1유로로 2위, 미국은 9.6유로(6위),일본 5.7유로(10위), 독일 5유로(13위) 등이었다.

 

반면 핀란드는 0.3유로(약 380원)로 가장 쌌다.

 

또 30유로(약 3만8천700원)에 사용할 수 있는 4G LTE 데이터의 양이 한국은 0.3GB로 38위였다. 몰타 등 3개국을 제외하면 가장 비싸다.

 

무료통화 등이 없는 데이터 전용(MB)일 경우 30 유로로 사용 가능한 4G 데이터의 양은 한국이 22GB로 41개국 중 33위였다. 캐나다는 2.3GB로 가장 적었다. 무제한 허용은 폴란드, 스위스, 핀란드 등 11개국에 달했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2/05 [09:0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강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