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해외여행 급증…올 1∼8월 관광수지적자 10조원 육박
 
이경 기사입력  2017/11/20 [09:23]
▲     © 뉴스포커스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관광수지적자 폭이 10조원에 이르면서 사상 최대를 나타냈다.

 

20일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올해 1∼8월 관광수입은 88억4천780만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23.6% 감소했다.

 

같은 기간 관광지출은 175억1천660만달러로 14.7% 증가했다.

 

이에 따라 관광수지 적자는 86억6천880만달러(9조5천억원 상당)에 달했다. 1∼8월 기준으로 역대 최대 적자 폭이다.

 

이런 추세가 계속된다면 올해 전체 관광수지 적자 폭이 15조원에 이를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도 나오고 있다.

 

관광수지 악화는 한국에 들어오는 해외 관광객은 줄어들고 해외여행을 떠난 우리나라 국민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출국 내국인이 입국 외국인의 두 배에 달한다.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우리나라를 방문한 외국인은 886만4천182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2.8% 감소했다.

 

이 기간 출국한 우리나라 국민은 작년 동기보다 17.7% 증가한 1천739만5천510명이었다.

 

올해 들어 지난 8월까지 입국한 중국 관광객은 287만3천566명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48.8% 축소됐다.

 

중국 정부가 한반도 사드 배치에 대한 보복으로 방한 단체관광상품 판매 전면 금지 조치를 시행한 3월부터 8월까지만 보면 하락 폭은 더욱 커진다. 작년 453만9천657명에서 올해 171만7천533명으로 62.2% 줄었다.

 

지난해 방한 외국인은 전년보다 30.3% 증가하면서 연간 기준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한 바 있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20 [09:2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강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