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부 쌀에 살충제 검출…허용 기준 14배 초과
 
허승혜 기사입력  2017/11/06 [09:24]
▲     © 뉴스포커스

 

일부 지역에서 생산된 쌀에서 발암 추정 물질 즉 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은 살충제가 허용 기준을 14배 초과해 검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정부는 시중 유통 시점을 3개월 늦추면 농도가 약해진다고 해명하지만 추가 조사 등 관련 절차가 미흡한 것으로 지적됐다.

 

지난 9월 일부 지역의 논에서 생산된 쌀 2800kg에서 살충제로 쓰이는 티아클로프리드가 검출됐다.

 

잔류 허용 기준치 0.1mg/kg를 14배 초과했다.

 

티아클로프리드는 미국 환경보호청이 발암 추정 물질 즉 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은 물질로 분류한 성분으로 최근 살출제 달걀 파동을 촉발한 비펜트린과 피프로닐보다 더 위험한 그룹에 속해 있다.

 

하루 세끼 식사를 모두 이 쌀로 한다고 가정하면 티아클로프리드 일일섭취 허용량을 2.5배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티아클로프리드가 허용치 이상으로 검출된 쌀은 지난 5년간 만 3천여 kg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는 살충제가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될 경우 출하 시기를 늦춰 자연 감소되는 조치를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는 쌀 출하 직전 해당 살충제가 어느 정도 남아 있는지 추가 조사를 하지 않았지만, 논란이 일자 이번에는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06 [09:2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강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