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韓 1인당 임금, OECD 중하위권…GDP는 8위
 
이경 기사입력  2017/11/01 [09:12]
▲     © 뉴스포커스

 

우리나라 직장인의 평균 임금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중하위권이고 6년간 임금 증가율도 평균보다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OECD 회원국의 임금 현황을 분석한 결과 한국 근로소득자의 2016년 평균 임금은 2만9천125달러로 OECD 34개국(터키 제외)에서 23위였다.

 

2010∼2016년 OECD 34개국 평균 임금 증가율은 5.39%였으나 한국은 2010년 2만8천40달러에서 지난해 2만9천125달러로 3.87% 올랐다.

 

라트비아(27.90%), 아이슬란드(24.26%) 등 임금 증가율이 20%에 달하는 국가가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증가율 격차는 훨씬 두드러진다.

 

지난해만 보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1조4천112억 달러)은 OECD 8위, 1인당 GDP(2만7천539달러)로 22위였다.

 

국가 규모와 비교해 국민 개인과 임금 수준은 떨어지는 것이다.

 

총생산 대비 임금 수준을 파악할 수 있는 1인당 GDP 대비 평균 임금은 한국이 105.76%로 GDP 규모가 비슷한 호주(114.38%), 캐나다(115.49%), 스페인(114.97%)에 비해 낮았다.

 

한국의 GDP가 다른 국가와 비슷하지만, 임금 소득 수준은 상대적으로 낮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

 

GDP 중 특정 대기업이 차지하는 생산과 소득 비중이 클 경우에도 1인당 GDP 대비 임금소득 수준이 낮게 나타날 수 있다고 박 의원은 지적했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01 [09:1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강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