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원세훈 “법 지키며 일할 거면 국정원이 왜 필요한가”
구속된 유성옥 국정원 전 심리전단장, 수감 전 폭로...“원세훈 정보 업무 뭔지도 몰랐다”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10/29 [10:11]

“전 국정원장 원세훈이 ‘적법 범위 내에서 일할 것 같으면 국정원이 무슨 필요가 있느냐. 국정원은 법을 초월해 일할 수 있어야 한다. 수차례 강조했다”고 국정원 댓글공작 등 혐의로 구속된 유성옥 전 국가정보원 심리전단장(60)이 수감 전 남긴 장문의 글을 통해고 폭로했다.

 

 

28일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유상옥은 지난 20일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앞두고 A4용지 40장 분량으로 작성한 ‘최근 시국 관련 소명과 소회’라는 글에서 “원세훈은 부임하자마자 국정원의 가장 중요한 업무가 종북세력 척결이며, 이와 함께 보수우호세력 육성과 국정홍보를 국정원의 ‘3대 업무’라는 식으로 지시를 내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원세훈은 정보 업무가 무엇인지 전혀 모르는 비전문가였다”며 “국정원 직원이 정치에 관여하면 국정원법 위반으로 형사처벌된다는 것도 전혀 아랑곳하지 않았던 사람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유 전 단장은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법원에 제출한 ‘변호인 의견서’에도 이런 내용을 그대로 적시했다.

 

유상옥은 원세훈이 재임 중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사이버 업무’에 매달렸다고 기억했다. 그는 “원세훈은은 광우병 괴담 유포의 진원지가 ‘다음 아고라’이며, 소위 종북세력들이 인터넷을 장악하고 있기 때문에 사이버를 주도하지 못하면 정국 안정과 대한민국의 체제유지도 어렵다고 판단한 듯한 언급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원세훈은 ‘좌파 네티즌’을 제압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도록 했으며 사이버상에서 보수세력의 절대적 열세를 만회하기 위해 외곽단체(민간인 댓글부대)도 운용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기억된다”고 했다. 

 

검찰은 ‘사이버 외곽팀’을 동원한 댓글공작과 보수단체를 동원한 관제시위에 개입하면서 국정원 예산 10억여원을 지급해 국고에 손실을 끼친 혐의로 유상옥을 수사 중이다.

 

유상옥은 김대중·노무현 정부에서 2000년·2007년의 1·2차 남북정상회담에 실무 책임자로 참여한 남북관계 전문가다. 2007년 12월 노무현 정부 마지막 정기인사 때 2급으로 승진해 심리전단장에 부임했으며 이명박 정부 들어서도 2010년 11월까지 자리를 지켰다.

 

이후 충북지부장으로 좌천된 유상옥은 이명박 정부 말기인 2012년 2월 국가안보전략연구소장으로 이동하면서 국정원에서 퇴직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0/29 [10:1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강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