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강원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양군, 2017년산 공공비축미 1520톤 매입
산물벼 909톤, 포대벼 611톤, 지난해 대비 216톤(1.16%) 증가
 
이유찬 기자 기사입력  2017/10/12 [18:47]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 양양군(군수 김진하)이 벼 수확철을 맞아 지난달 25일부터 공공비축용 벼 매입을 시작했다.

 

올해 공공비축미 매입물량은 산물벼 909톤, 포대벼 611톤 등 총 1520톤으로 이는 강원도 전체 배정량의 8.83%에 해당하며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216.88톤(1.16%) 증가한 수치이다.

 

먼저 건조되지 않은 산물벼는 벼 수확이 본격적으로 진행된 지난달 25일부터(11월 16일까지) 관내 농협 건조저장시설(DSC)에서 매입을 시작했다.

 

매입곡종은 오대, 운광종으로 오대벼는 양양농협과 하조대농협, 강현농협 등 3개소에서, 운광벼는 강현농협에서만 매입한다.

 

건조된 포대벼는 이달 21일부터 12월 31일까지 양곡매입을 실시한다. 매입곡종은 정부가 시군별 매입대상 품종으로 사전 예시한 일반계 메벼로 산물벼와 마찬가지로 오대, 운광만 수매가 이뤄진다.

 

매입가격은 벼 수확기인 10~12월 전국 평균 산지 쌀값을 조곡(40kg)으로 환산한 가격을 기준으로 결정해 내년 1월 중 확정한다. 올해는 전년도와 달리 쌀값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우선지급금은 지급하지 않기로 했다.

 

다만, 수확기 농업인의 자금수요 및 생활안정을 감안해 11월 중 공공비축미 매입대금의 일부를 중간 정산한다는 방침이다.

 

김순정 농업기술센터소장은 “공공비축벼 출하 농민들이 수분함량과 감량 등으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사전 출하지도와 홍보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7/10/12 [18:4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강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