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강원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양수 의원, "김영록 장관 선거법 위반 여부 수사 나서야"
장관업무추진비로 지역구 양로원과 지역구 인접지역 고아원에 의연금품 제공
 
이유찬 기자 기사입력  2017/10/12 [17:05]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 12일 이양수 국회의원은 김영록 장관(농식품부)이 장관직을 이용해 사전 선거운동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영록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전직 재선의원 출신으로 지난 7월 4일 농식품부 장관에 임명됐으며 현재 해남완도진도의 현직 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장의 신분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이양수 의원(자유한국당, 강원 속초고성양양)은 12일 농식품부 국정감사에서 “김영록 장관이 지난 10월 3일 자신이 지역위원장을 맡고 있는 완도의 한 양로원을 방문하고 장관 업무추진비를 사용, 50만원 상당의 의연금품을 증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김 장관은 같은 날 인접 지역인 강진의 한 고아원에도 50만원 상당의 의연금품도 증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진은 향후 국회의원 선거구가 개편된다면 완도와 묶일 수도 있는 지역이다.

 

이양수 의원은 “현직 장관 신분과 여당 지역위원장 신분을 겸하는 이가 자신의 지역구에 장관업무추진비로 기부행위를 한 사례를 찾기 힘들어 김 장관의 선거법 등의 위반여부에 대해 사법당국이 엄정히 수사에 나서야 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김영록 장관은 장관 취임 이후 현장 민생탐방을 이유로 해남, 진도, 완도를 모두 장관 신분으로 방문, 지역 민원을 청취하는 등 향후 선거에 대비하는 듯한 행보도 보이고 있다. 지난 8월 13일에도 해남 방문의 경우 애초에 공식일정에 없었지만 나중에 비공식적으로 추가된 사실도 밝혀졌다.

 

이양수 의원은 “김영록 장관은 다음 총선을 대비하여 장관직을 이용해 사전선거운동을 하는 것은 아닌지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며 “사법당국이 엄정한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여당 지역위원장 신분을 겸하고 있는 김 장관이 해당 지역구와 지역구 인접 지역을 대상으로 장관업무추진비를 사용하여 추석 위문을 한 행위는 선거법 위반이라는 비난이 일면서 귀추가 주목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0/12 [17:0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강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