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귀농․귀촌 100가구 중 4가구만 농사지어
“귀농․귀촌정책 농업인력 확보 및 육성에 집중해야”
 
김영만 기자 기사입력  2017/10/04 [18:58]

 

전체 귀농․귀촌 가구중 실제 농업에 종사하는 가구는 전체 귀농․귀촌인구 중 3.8%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성곤 의원(서귀포시)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2016년 귀농․귀촌현황자료”에 따르면 전체 귀농․귀촌가구(33만5383가구) 중 실제 농업에 종사하는 가구는 1만275가구로 3.8%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6년 귀농․귀촌가구를 지역별로 보면, 경기(8만6727가구),경북(3만9584가구),경남(3만9363가구),충남(3만6987가구),전남(2만953가구), 충북(2만2467가구), 강원(2만1727가구),전북(1만6935가구), 제주(8898명) 순으로 나타났다.

 

귀농․귀촌인 중 귀농가구는 전북 7.4%(1263가구)로 영농종사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전남6.5%(1923가구),경북5.8%(2323가구),제주5.6%(507가구),강원4.8%(1058가구),충북4.6%(1052가구),경남4.1%(1631가구),충남3.8%(1423가구),경기1.4%(1283가구)로 조사됐다.

 

귀농․귀촌가구는 2013년(29만1040), 2014년(31만115), 2015년(32만9368), 2016년(33만5383)가구로 매년 증가하고 있으나, 실제 영농에 종사하는 등 농촌의 부족인력 해소에는 크게 기여하고 있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1976년 1278만5000명이던 농가인구가 2016년 말 249만6000명으로 40년 만에 5분의 1수준으로 감소했다. 농업인력 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농업․농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모색하기 위해서는 귀농정책을 통한 신규 농업 인력의 유입이 절실한 상황이다.

 

위성곤 의원은 “정부가 많은 예산을 투입하여 지원하고 있는 귀농․귀촌 정책이 농업․농촌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농업인력 육성을 통한 부족인력을 해소할 수 있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위성곤 의원은 지난 6월 27일 농촌의 인력부족문제를 해소하고 중앙정부차원에서 농업인력 지원계획을 수립하도록 하는 내용의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한바 있다.


원본 기사 보기:cnbcnew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0/04 [18:5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강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