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MB블랙리스트’개그우먼 김미화 참고인으로 검찰 출석
 
보도국 신종철 기자 기사입력  2017/09/19 [13:07]

 

[플러스코리아타임즈=신종철 기자]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만들어 관리한 ‘블랙리스트’에 올랐던 개그우먼 김미화(53)씨가 참고인 신분으로 19일 검찰에 출석했다. 김씨는 해당 리스트에 오르면서 방송 출연 제재와 퇴출 압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예술인의 검찰 출석은 전날 영화배우 문성근씨가 피해 조사를 받은 데 이어 두 번째다.

 

▲     © 보도국 신종철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오전 9시 52분 쯤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그는 전담 수사팀에서 과거 자신이 방송가에서 받은 불이익 등 피해 정황을 진술할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2010년 자신의 트위터에 ‘김미화는 KBS 내부에 출연금지문건이 존재하고 돌고 있기 때문에 출연이 안 된답니다. 블랙리스트라는 것이 실제로 존재하고 돌아다니고 있는 것인지 밝혀 주십시오’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당시 KBS는 김씨가 근거 없는 추측성 발언으로 명예를 훼손했다며 경찰에 그를 고소했다가 취소했었다.


또 2011년 4월엔 김씨가 8년간 진행해온 MBC 라디오 시사 프로그램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서 돌연 하차한 배경을 놓고 사측으로부터 외압을 받았다는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국정원은 최근 자체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 조사 결과 “2011년 4월 원장 지시로 MBC 특정 라디오 진행자 퇴출을 유도했다”고 밝혀 김씨의 하차 배후에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있음을 시인했다.

 

TF에 따르면 당시 국정원이 관리한 블랙리스트에 오른 인사는 총 82명이다. 이 명단에는 문씨와 김씨 외에 소설가 조정래, 영화감독 이창동, 방송인 김제동, 가수 윤도현 등 유명 인사들이 대거 포함됐다

 


원본 기사 보기:pluskorea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9/19 [13:0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강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