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강원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원도립대학교 입학금 전면 폐지 결정
 
이유찬 기자 기사입력  2017/09/06 [23:58]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 강원도립대학교(총장 송승철)는 학생과 학부모의 등록금 부담을 줄이기 위한 방안으로 2018학년도부터 입학금 폐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18학년도 신입생부터는 입학금 23만원을 내지 않아도 된다.

 

이번 입학금 폐지 결정은 현 정부의 교육정책 동참을 통한 공공성  강화와 등록금 부담을 줄여 우수 학생 유치를 위해 추진하게 됐다.

 

대학 관계자는 “그동안 강원도립대학교는 전국 7개 도립대학교 중 가장 낮은 입학금을 받아왔었으며 2017학년도 기준 전체 등록금의 약 4.2%를 차지하고 있어 입학금 폐지로 인한 학교 운영에 전혀 지장이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강원도립대학교의 등록금은 전국평균 41% 수준으로 매년 학비 경감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등록금 대비 장학금 평균 90%를 지급하고 있어 학생 1인당 1학기 평균 실납입액은 13만원 수준이다.

 

송승철 강원도립대학교 총장은 최근 교육부의 대학평가에서 우수점수를 받아 2018학년도부터는 국가장학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되어 학생들의 학비 부담이 대폭 줄어들게 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한편 강원도립대는 강원도의 전폭적인 지원과 전 구성원이 대학 혁신을 위해 노력하여 학생 중심의 행정조직으로 개편하고 인성-Day 운영, NCS 교육과정 정착, 캡스톤디자인 도입 등 학생들의 인성과 창의력 함양을 위한 다양한 교육서비스를 제공 해 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9/06 [23:5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강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