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식약처, 생리대 부작용 신고 보름 새 74건
 
허승혜 기사입력  2017/09/06 [09:13]
▲     © 뉴스포커스

 

생리대를 쓰다가 부작용을 겪었다는 신고가 올해 들어 8월 중순까지 한 건도 들어오지 않다가 릴리안 사태가 불거진 이후 보름 사이에 74건이 한꺼번에 들어온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집계 결과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www.drugsafe.or.kr) 사이트를 통해 올해 보고된 생리대 부작용 사례는 74건으로, 모두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4일 사이에 들어왔다.

 

식약처는 74건 신고 내용을 분석하고 이를 생리대 유해성 논란 대응하기 위해 외부전문가들로 구성한 생리대 안전 검증위원회에 보고했다.

 

검증위원회는 신고 내용을 처리 방향을 다각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검증위는 부작용 역학조사를 해달라는 소비자단체 등의 요구에 대해서도 검토하겠다는 입장으로 이상 사례 신고자들이 역학조사 대상이 될 가능성도 있다.

 

 생리대 논란을 촉발한 여성환경연대는 지난달 24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1∼23일 사흘 동안 온라인을 통해 3천9명으로부터 릴리안 생리대 부작용 경험 사례를 접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9/06 [09:1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강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