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고생 1년새 17만 명 급감…초등학생은 소폭 늘어
 
허승혜 기사입력  2017/08/31 [09:19]
▲     © 뉴스포커스

 

학령인구가 줄어들면서 초·중·고등학생 수가 한 해 사이 17만 명 가량 줄었다.

 

교육부와 교육개발원은 올해 4월 1일 기준으로 전국 2만여 곳 유·초·중등·고등교육기관의 학생·교원 현황을 조사한 2017년 교육기본통계를 31일(오늘) 발표했다.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의 학생 수는 646만 8,629명으로 전년 대비 16만 7,155명(2.5%) 줄었다.특히 중학생은 5.2% (7만 6,156명), 고등학생은 4.7%(8만 2,758명) 줄어 감소 폭이 컸다.

 

이에 비해 초등학생은 0.1%(1,384명) 늘었다. 교육부 관계자는 "2010년이 백호랑이띠 해여서 출생아가 많았는데 이 아이들이 초등학교에 입학하면서 올해 1학년 학생이 전년 대비 2만 4천명가량 늘어난 것이 초등학생 수 증가세를 이끌었다"고 전했다.

 

초·중·고교 다문화 학생 수는 전년 대비 10.3%(1만201명) 급증한 10만 9,387명을 기록했다. 전체 학생의 1.9%다. 다문화 학생은 2012년 조사를 시작한 이후 계속 늘어 처음 10만 명을 넘어섰다. 특히 초등학교의 다문화 학생 비율이 한 해 사이 11.8% 급증해 증가 폭이 가장 컸다.

 

학생은 줄었지만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의 교원 수는 49만 2,187명으로 전년 대비 1천35명(0.2%) 증가했다. 이 가운데 유치원 교원이 5만 3,808명으로 1.7%(885명) 늘었고, 초등학교 교원도 18만 4,358명으로 0.5%(906명) 증가했다. 중학교와 고등학교 교원은 각 0.4%(395명)와 0.5%(673명) 줄었다.
 
학생 수가 줄면서 학급당 학생 수도 초등학교 22.3명, 중학교 26.4명, 고등학교 28.2명으로 전년 대비 모두 감소했다.

 

기간제 교원을 포함한 교원 1인당 학생 수는 초등학교의 경우 14.5명으로 전년 대비 0.1명 줄었다. 중학교와 고등학교 역시 12.7명(0.6명↓)과 12.4명(0.5명↓)으로 감소세였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8/31 [09:1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강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