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강원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천토마토축제, 폭염 속 ‘이색 피서지로 각광’
개막 이틀 째 6만 명 참가, 농산물도 7,500만 원 상당 판매
 
이유찬 기자 기사입력  2017/08/06 [13:29]
▲ 지난 4일 개막한 2017 화천토마토축제가 폭염 속에서 이색 피서지로 각광받고 있다(사진은 메인 이벤트인  ‘황금반지를 찾아라’ 축제장의 모습/사진제공=화천군청)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  지난 4일 개막한 2017 화천토마토축제가 폭염 속에서 최고의 이색 피서지로 각광받고 있다.

 

화천군은 4일부터 5일까지 이틀 간 축제장을 방문한 누적 관광객 수를 5만9770명으로 집계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관광객 4만5000여 명을 넘어서는 수준이다.

 

특히 토요일인 지난 5일 하루에만 4만7700여 명이 방문해 화천토마토축제에서 시원한 여름 이벤트를 즐겼다. 
 
이와 함께 관광객이 몰리면서 전국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는 화천산 찰토마토와 깜빠리, 쿠마토 등 중·소형 토마토 판매장도 바빠졌다.

 

축제장 내 판매장에서는 4~5일 이틀 간 무려 7590여만원 상당의 토마토가 팔려 나갔다.

 

현장구매는 물론 부스에 마련된 택배 코너에도 친지와 친구, 가족에게 토마토를 선물하려는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특히 화천토마토축제의 메인 이벤트인 ‘황금반지를 찾아라’는 올해도 가장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붉은 토마토의 바다에 숨겨진 금반지를 찾기 위해 내·외국인과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관광객들이 참여해 인산인해를 이뤘다.

 

지난 5일에는 미 8군 장병가족 40여명이 토마토축제장을 찾아 27사단 이기자부대 장병들과 한미 친선 토마토 축구 경기를 벌인데 이어 ‘황금반지를 찾아라’에도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최근 ‘착한 기업’으로 유명세를 치르고 있는 (주)오뚜기와 화천군이 마련한 ‘천인의 식탁’도 허기를 달래기 위한 관광객들로 인해 붐볐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화천토마토축제는 주민과 군장병 스스로 만드는 축제지만 어느 축제보다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며 “축제에 참여하는 모든 사람이 웃을 수 있도록 내실있는 운영을 위해 마지막 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주)오뚜기는 올해로 15년 째 화천토마토축제를 후원하고 있어 기업과 농촌 간 상생의 모범모델로도 주목받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7/08/06 [13:2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강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