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강원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7 원주 댄싱카니발 대박예감, “더 큰 춤판이 온다!”
역대 최고 1만4000여명 경연 참여로 사전심사 첫 도입
 
이유찬 기자 기사입력  2017/07/31 [19:03]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 2017 원주 다이내믹 댄싱카니발이 ‘더 큰 춤판’을 예고하고 있다.
오는 9월 20일~24일 원일로, 따뚜경기장, 문막읍, 태장동 등 원주시내 7곳의 특설무대에서 펼쳐지는 댄 싱카니발 참가 인원이 1만4000여명에 달할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해 보다 경연 참가 인원이 크게 늘면서 사전심사제가 도입됐고 프리댄싱 페스타 신설, 프린지 축제 등으로 사실상 축제는 열흘동안 진행된다.
 
본 행사에 앞서 9월15일~17일 문막읍에서 프린지축제와 사전심사가 시작되고 9월19일 전야행사가 열린다.

 

9월20일 개막식, 9월21일 군악의 날, 9월22일 합창과 클래식의 날 등을 거쳐 축제 막바지인 23일과 24일 각각 스페셜 베스트 15팀, 파이널 베스트 15팀의 경연으로 절정을 이루며 막을 내린다. 

 

축제 기간 해외 13개국 45팀 1600명 등 152팀 1만2000여명이 댄싱카니발 경연을 펼치고 신설된 프리댄싱 페스타에 2000여명이 참가해 총상금 1억8000만원의 주인공을 가린다.

 

원주 다이내믹 댄싱카니발은 30명~200명으로 구성된 단체팀이 1km에 달하는 원일로 구간과 200m 길이의 따뚜경기장 주 무대에서 춤과 음악이 어우러진 행진형 퍼포먼스를 펼치는 지상 최대, 최장의 거리퍼레이드 축제이다.

 

원도심인 중앙·자유시장, 문화의거리, 문막읍, 우산동, 태장동, 혁신도시 등으로 축제 공간을 늘려 도시 전체를 춤판으로 이끌어간다.

 

태장동 문화마당은 전 세대를 아우르는 5명~20명 단위 소규모팀이 경연하는 프리댄싱 페스타 주 무대로 축제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인큐베이팅 공간으로 거듭난다.

 

187개팀 1500여명의 공연전문가들이 축제기간 곳곳에서 크고 작은 공연을 펼치는 프린지축제도 농촌지역인 문막읍에서 첫 시작을 알린다.

 

문화의 거리는 원주청년마을의 예비 문화기획자들이 축제 실험에 스스로 나서는 청년공간으로, 중앙·자유시장은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문화 공연장으로 활용되는 등 축제 공간마다 의미를 더했다.

 

2011년 처음 시작된 원주 다이내믹 댄싱카니발은 지난해 문화관광 유망축제로 선정된 지 불과 1년만에 우수축제로 격상되는 등 빠른 성장으로 국내외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원주문화재단 관계자는 “지난해 6일의 축제 기간 원주시민을 비롯 댄싱카니발 참가자, 관람객 등 47만명이 축제를 즐겼고 경제효과도 339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며 “올해는 축제 기간과 공간이 더욱 늘어나 더 큰 문화·경제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7/31 [19:0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강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