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효성 방통위원장 후보...”종편 4개는 너무 많다”
“앞으로 종편 심사를 보다 엄격히 하겠다”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7/20 [05:07]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가 현재 4개인 종합편성채널이 너무 많다고 언급해 앞으로 종편을 줄일 수 있음을 시사했다.

 

헤럴드 경제에 따르면 이 후보자는 19일 오전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종편 4개는 너무 많다고 생각돼 어떤 개선이 이뤄졌음 좋겠다 생각하고 있다”며 “앞으로 종편 심사를 보다 엄격히 하겠다”고 밝혔다.

 

청문회에서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종편이 4개사가 경쟁하고 있는 건 대한민국 광고시장의 규모로 봐서 과다경쟁”이라며 “종편 같은 경우에 의무전송채널로 돼 있다. 의무전송이면 콘텐츠 사용료를 받지 말아야 한다. 의무전송과 콘텐츠 사용료 둘 중 하나를 포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자는 “(종편이 의무전송과 콘텐츠 사용료를 받는 것은) 지상파와의 차별”이라며 “큰 문제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변 의원은 “의무전송채널을 전체 종편 채널 4개 다하지 말고, 보도도 2개 정도만 해서 시청자가 선택하는 대로 가자. 그러면 종편도 품질경쟁을 할 것 아니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 후보자는 “지적한 대로 처음부터 그렇게 됐더라면 참 좋았을 걸로 생각한다. 그러나 현재 그렇게 돼 있지 않다. 자유시장원칙 따른다면 의무전송하면 안 된다”며 “위원장으로 취임하면 관련 법 개정안을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고 답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7/20 [05:0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강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