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식시장 외국인 보유…시총 최초로 600조원 돌파
 
이경 기사입력  2017/07/13 [09:32]
▲     © 뉴스포커스

 

외국인이 올해 들어 10조원 넘게 국내 주식을 추가로 사들이며 국내 주식시장에서 외국인이 보유한 시가총액 점유율이 10년여 만에 최고 수준으로 뛰어올랐다.

 

코스콤에 따르면 외국인이 보유한 코스피와 코스닥 주식의 시가총액이 지난 11일 602조6천억원으로 사상 처음 600조원을 넘어섰다. 외국인 보유 주식이 전체 시총(1천770조3천억원)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34.04%로 34%를 넘어섰다.

 

이 비율은 하루 뒤인 12일에는 34.09%로 소폭 높아진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외국인의 시총 점유율이 34%대를 기록한 것은 2007년 6월 20일의 34.08% 이후 처음이다.

 

외국인의 시총 점유율은 2005년 10월까지도 39%대에 달했다. 그러나 글로벌 금융위기를 거치면서 2009년 5월 25%대까지 떨어졌고 그 이후 등락을 거듭하며 2014년 7월 33%대로 올라섰다가 다시 2016년 1월 26%대까지 낮아지고서 반등해왔다.

 

최근 외국인의 시총 점유율 상승은 당연히 외국인들이 국내 주식을 더 사들였기 때문이다. 실제 외국인의 매수세가 본격화된 작년 이후 현재까지 외국인의 순매수 대금은 무려 23조원을 넘어섰다. 올해 들어서만 10조9천억원에 육박한다.

 

이에 따라 한국 증시의 올해 강세가 수급 측면에서는 외국인의 매수세 덕분이라는 평까지 나올 정도다. 올해 들어 기관은 11조3천억원어치를 순매도하고 개인은 1조5천억원어치 넘게 팔아치웠다. 외국인의 매수세 지속 여부는 앞으로도 국내 증시의 향방을 가를 핵심 변수로 거론된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7/13 [09:3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강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