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강원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릉특선음식, 러시아 홍보 나서
 
이유찬 기자 기사입력  2017/06/10 [23:04]
▲강릉시(시장 최명희)는 러시아 대사관 및 한국문화원의 주최로 한국과 러시아 양국의 음식문화를 소개하는 「한-러 요리페스티벌」이 오는 11일 러시아 모스크바 크라운 플라자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 러시아 대사관 및 한국문화원의 주최로 한국과 러시아 양국의 음식문화를 소개하는 「한-러 요리페스티벌」이 11일 러시아 모스크바 크라운 플라자에서 개최된다.

 

주최측으로부터 초청받은 가톨릭관동대 김호석 교수 등 4명의 요리연구팀의 진행으로 2018평창동계올림픽 대비 외국인 관광객 등 손님맞이 음식으로 개발한 강릉특선음식 중 러시아인은 물론 외국인 선호도가 높은 닭고기를 주재료로 하는 ‘삼계옹심이’를 선보인다.

 

이와 함께 강릉시에서도 젊은층의 입맛과 현대인의 건강까지 고려한 ‘크림감자옹심이’와 ‘두부샐러드’, 한식 대표메뉴인 비빔밥에 글로벌 트렌드를 반영한 ‘해물삼선비빔밥’ 등 두부, 해산물, 옹심이를 컨셉으로 개발된 강릉특선음식의 판매 확대를 위해 6월까지 관내 77개 음식업소를 대상으로 메뉴 전수를 위한 컨설팅을 마무리 하고 판매 활성화를 위해 홍보도 적극 해 나갈 방침이다.

 

강릉시 관계자는 “이를 계기로 강릉의 음식문화가 세계인이 즐기는 글로벌 음식으로 거듭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6/10 [23:0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강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