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대통령 “국가에 헌신하면 보상받고 반역자는 심판 받아야”
“애국이 보상받고, 정의가 보상받고, 원칙이 보상받고, 정직이 보상받는 나라"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6/06 [21:47]

문재인 대통령은 6일 현충일을 맞아 “국가를 위해 헌신하면 보상받고 반역자는 심판받는다는 흔들리지 않는 믿음이 있어야 한다. 그것이 국민이 애국심을 바칠 수 있는 나라다운 나라”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서울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62주기 현충일 추념사를 통해 “오늘 이 자리에서 보훈이야말로 국민통합을 이루고 강한국가로 가는 길임을 분명히 선언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애국이 보상받고, 정의가 보상받고, 원칙이 보상받고, 정직이 보상받는 나라를 만들어 나가자. 개인과 기업의 성공이 동시에 애국의 길이 되는 정정당당한 나라를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무엇보다, 애국의 역사를 통치에 이용한 불행한 과거를 반복하지 않겠다. 전쟁의 후유증을 치유하기보다 전쟁의 경험을 통치의 수단으로 삼았던 이념의 정치, 편가르기 정치를 청산하겠다”며 반북-안보 이념에 따른 사회 갈등 해소도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애국은 오늘의 대한민국을 있게 한 모든 것이다. 국가를 위해 헌신한 한분 한분이 바로 대한민국이다. 보수와 진보로 나눌 수도 없고, 나누어지지도 않는 그 자체로 온전히 대한민국이다”며 애국은 보수나 진보의 전유물이 아니라고 했다.

 

그러면서 “독립운동가의 품속에 있던 태극기가 고지쟁탈전이 벌어지던 수많은 능선위에서 펄럭였다. 파독광부·간호사를 환송하던 태극기가 5.18과 6월 항쟁의 민주주의 현장을 지켰다”며 “서해 바다를 지킨 용사들과 그 유가족의 마음에 새겨졌다. 애국하는 방법은 달랐지만, 그 모두가 애국자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새로운 대한민국은 여기서 출발해야 한다. 제도상의 화해를 넘어서, 마음으로 화해해야 한다. 빼앗긴 나라를 되찾는데 좌우가 없었고 국가를 수호하는데 노소가 없었듯이, 모든 애국의 역사 한복판에는 국민이 있었을 뿐”이라며 ‘애국’을 통한 국민통합을 말했다. 

 

문 대통령은 참석자들에게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공헌하신 분들께서, 바로 그 애국으로, 대한민국을 통합하는데 앞장서 주시기를 간절히 부탁드린다”며 “여러분들이 이 나라의 이념갈등을 끝내주실 분들이다. 이 나라의 증오와 대립, 세대갈등을 끝내주실 분들도 애국으로 한평생 살아오신 바로 여러분들이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저는 오늘, 조국을 위한 헌신과 희생은 독립과 호국의 전장에서만 있었던 것이 아니었음을 여러분과 함께 기억하고자 한다. 1달러의 외화가 아쉬웠던 시절, 이역만리 낯선 땅 독일에서 조국 근대화의 역군이 되어준 분들이 계셨다”며 파독 광부와 간호사를 언급하녀 “그 분들의 헌신과 희생이 조국경제에 디딤돌을 놓았다. 그것이 애국”이라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청계천변 다락방 작업장, 천장이 낮아 허리조차 펼 수 없었던 그곳에서 젊음을 바친 여성노동자들의 희생과 헌신에도 감사드린다. 재봉틀을 돌리며 눈이 침침해지고, 실밥을 뜯으며 손끝이 갈라진 그 분들이다. 애국자 대신 여공이라 불렸던 그 분들이 한강의 기적을 일으켰다. 그것이 애국”이라고 강조했다.

 

▲   © JTBC 영상컵쳐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6/06 [21:4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강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